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08 15:29:04
기사수정


▲ 두산밥캣이 미국 캔자스주 소재 벤처기업 아인슈타인(Ainstein)과 무인화 솔루션의 핵심기술인 ‘레이더 센서’ 개발을 위한 지분투자 협약을 맺었다.



[기계신문] 두산밥캣이 미국 캔자스주 소재 벤처기업 아인슈타인(Ainstein)과 무인화 솔루션의 핵심기술인 ‘레이더 센서’ 개발을 위한 지분투자 협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아인슈타인은 드론 등 항공 모빌리티(Air Mobility)와 자동차의 자율주행에 필요한 레이더 센서를 개발하고 제작하는 회사다. 특히 센서 성능 구현을 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기술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어 타 업체 대비 경쟁력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두산밥캣과 아인슈타인은 지난 2018년부터 전략적 협업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지난해 4월에는 장비 무인화를 위한 레이더 센서 기술 공동개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지분투자는 양사 간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파트너십 유지를 통해 무인화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최근 무인화 기술은 자동차에서 건설·소형 장비 시장으로 확대되면서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가까운 미래에 건설 및 소형 장비시장에서도 무인화가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두산밥캣은 선제적인 투자로 무인화 솔루션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이번 지분투자로 무인화 기술 개발의 가속화뿐만 아니라, 레이더 센서 로열티 확보를 통한 매출 확대도 기대한다”며 “빠른 시일 내 회사의 다양한 제품군에 레이더 센서 기술을 접목시켜 소형장비의 무인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밥캣은 2019년 건설업계 최초로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iOS) 기반 원격조종 기술인 ‘맥스 컨트롤’(Max Control)을 상용화하는 등 다양한 혁신 기술로 글로벌 소형 장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연일2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지지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