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10 10:23:11
기사수정


▲ 전라남도가 최근 코로나19 및 경기 불황으로 어려운 영암 대불산업단지 내 중소영세 조선업종을 대상으로 맞춤형 환경컨설팅을 추진, 이들의 어려움 해소에 나섰다.



[기계신문] 전라남도가 최근 코로나19 및 경기 불황으로 어려운 영암 대불산업단지 내 중소영세 조선업종을 대상으로 맞춤형 환경컨설팅을 추진, 이들의 어려움 해소에 나섰다.


전남도에 따르면 선박구성부분품 제조업 등 조선산업이 다수 입주한 대불산단 내 입주기업들은 지속된 경기 불황과 함께 지난해 4월 대기환경보전법 개정 등으로 선박 도장시설의 강화된 규제에 맞춰 올해말까지 시설을 개선해야 해 부담이 가중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사업장의 실질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고 강화된 환경정책에 부응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인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한국환경공단, 전남녹색환경지원센터 등 4개 기관과 합동으로 환경컨설팅 지원반을 꾸렸다.


지원반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환경컨설팅을 추진했으며, 대불산단 영세 사업장 25개소를 대상으로 서면과 유선으로 기업체의 애로사항을 사전에 접수해 맞춤형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기업체들은 선박 도장시설에서 발생된 유해대기오염물질의 비산배출 저감을 위한 방지시설 설치비용이 과다하게 소요돼 재정적 지원과 기술력 검증을 위한 타 지역 벤치마킹 자료 제공 등 행정적 지원을 희망했다.


이에 대해 지원반은 최적화된 비산배출 저감기술을 안내하고 방지시설별 장단점 비교, 타 지역 설치 사례, 소규모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등이 포함된 환경컨설팅 보고서를 사업장에 제공키로 했다. 현장 지원을 요청한 사업장에 대해선 방역지침 범위 내에서 직접 현장을 찾아 공정 진단과 대안 권고 등 지원활동이 이뤄졌다.


이와 함께 전남도는 사업장 환경 담당자의 환경관리능력 향상을 위해 달라진 제도시책, 환경 법령 준수사항, 지원사업 등이 수록된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적정관리 길라잡이 책자도 발간해 사업장에 배부했다.


김상호 전남도 환경관리과장은 “이번 컨설팅이 대불산단 내 영세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환경관리능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환경컨설팅을 확대 발전시켜 대기질을 개선해 미세먼지 저감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카이스컴퍼니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테크놀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