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11 13:19:41
기사수정

[기계신문] ㈜한화 기계 부문이 협동로봇 신제품인 HCR(Hanwha Collaborative Robot) 어드밴스드(Advanced) 모델과 협동로봇 솔루션 패키지인 어드밴스드 솔루션(Advanced Solution)을 새롭게 출시했다.


협동로봇 세계 시장은 스마트팩토리 확대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요 증가에 따라 지난해 1조 700억 원 규모에서 향후 연평균 42%대로 성장하며 2026년에는 8조 7,0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한화는 국내외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그룹의 인공지능(AI) 및 모빌리티 역량을 접목한 첨단 협동로봇 개발에 주력하는 동시에, 로봇공학기술을 활용해 기존 물류자동화시스템, 이차전지, 디스플레이 관련 설비와의 시너지도 창출하고 있다.



▲ HCR 어드밴스드(Advanced) 모델 3종(HCR-3A, HCR-5A, HCR-12A)



HCR 어드밴스드 모델은 작업 가능 중량에 따라 HCR-3A, HCR-5A, HCR-12A 3종으로 출시되며, 기존 HCR 시리즈의 뛰어난 디자인과 편의성은 유지하면서 호환성을 대폭 강화했다. 이를 통해 포스 토크 센서, 그리퍼 등과 같이 로봇 기능을 위한 핵심 액세서리를 추가 케이블 없이 쉽게 연동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안전성 확보와 동시에 작업 속도와 반복 정밀도를 높여 자동차, 전자, 식품·의약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한층 향상된 생산성을 제공한다.


어드밴스드 솔루션은 장비와 애플리케이션을 결합한 고객 맞춤형 협동로봇 솔루션으로서, 고객은 5개 솔루션 중 작업형태와 생산공정에 맞춰 원하는 제품을 개별 구매할 수 있다. 이 중 하나인 RAIV(Robot AI 3D Vision)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협동로봇 AI 시각 솔루션으로, 3D 카메라와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최적의 효율성을 제공한다. RVS(Robot Visual Safety)는 안전을 고려해 작업자 거리에 따라 로봇의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또한 모빌리티(Mobility)는 한화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자율주행 작업차인 LGV(Laser Guided Vehicle)에 자율이동로봇인 AMR(Autonomous Mobile Robot)을 결합한 솔루션으로 협동로봇의 작업 중량 한계를 극복해주는 동시에 생산성을 높여준다. 한화테크윈의 카메라 기술과 결합해 작업환경을 모니터링하고 알람 서비스를 제공하는 RMS(Robot Monitoring Service), 로봇의 사용 편이성과 정확성을 위한 RPC(Robot Positioning Compensation)도 포함된다.



▲ 어드밴스드 솔루션(Advanced Solution) 중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HCR 어드밴스드 모델과 한화 LGV(Laser Guided Vehicle)가 협업하는 스마트팩토리 모습



㈜한화 옥경석 대표이사는 “㈜한화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제조 자동화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협동로봇에 대한 R&D를 지속해왔다”며 “이번 신제품 출시를 계기로 단순히 제품만이 아닌 고객 사용 환경을 고려한 서비스 관점에서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해 나감으로써 협동로봇의 대중화를 이끌고 시장에서 입지를 굳혀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한화 협동로봇은 국내외 40여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한국, 중국, 동남아로 시작한 초기 사업이 협동로봇의 본고장인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특히 유럽의 경우 독일에 유럽법인, 기술센터 및 물류센터를 운영하면서 안정적인 공급과 적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연일2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서브광고_지지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