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03 17:53:18
기사수정


▲ 중대형 이차전지 핵심소재·제조부품 자립화를 통한 소재·부품 공급기업 육성 및 전·후방 산업 생태계 마련을 위한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가 구축된다.



[기계신문] 중대형 이차전지 핵심소재·제조부품 자립화를 통한 소재·부품 공급기업 육성 및 전·후방 산업 생태계 마련을 위한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가 2023년까지 총 230억 원을 투입해 구축된다.


이차전지 시험평가센터에서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이차전지 핵심 소재와 주요 부품에 대한 분석뿐 아니라 실제 전기차에 사용되는 수준의 중대형 배터리 셀로 제작하여 셀 성능 평가까지 받아볼 수 있으며, 평가결과 피드백, 오류분석 등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여 기술적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일괄 지원한다.


또한 셀 제조라인 및 시험평가 장비 등을 활용한 실습 플랫폼을 운영하는 등 이차전지 전문인력양성 기능을 함께 수행하게 된다.


국내에는 휴대전화 등에 쓰이는 소형 전지를 위한 시험평가 인프라만 있을 뿐, 전기차·에너지저장장치(ESS) 등에 쓰이는 중대형 전지 테스트를 위한 전문적 제조·평가 인프라는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새로 개발된 소재로 배터리를 만들었을 때의 최종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배터리 셀 생산라인이 없는 소재·부품 기업들은 전지 생산업체에 성능평가를 의뢰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소재·부품 개발 기업이 겪는 어려움이 컸다.


이번 사업을 통해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가 구축되면 소재·부품을 개발하는 중소·중견기업들은 성능평가 비용과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개발 초기단계부터 배터리 셀에 적용하여 테스트할 수 있는 기회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지원내용



또한 전지 제조사들은 셀 제조라인을 본래 목적인 배터리 생산에 집중하여 사용하면서도, 다양한 소재·부품에 대한 신뢰성 있는 평가 결과를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지자체와 업계의 호응도 높다. 한 업계 관계자는 “새로운 소재를 여러 버전으로 개발하더라도 평가 기간과 비용 문제로 모두 테스트해보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개발한 소재를 실제 배터리로 제작해 시험해볼 수 있어 배터리 제조업체 납품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차전지가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소재·부품 기초기술 경쟁력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소재·부품 개발기업뿐 아니라 배터리 제조 기업의 수요까지 종합적으로 반영하여 필요한 장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2월 4일(목)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 홈페이지에 공고문을 게재하고, 3월 5일(금)까지 사업신청을 받아 3월 중 사업수행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한팩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