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22 11:29:39
기사수정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국제 철도차량·수송기술 박람회(InnoTrans 2022)’에 참가해 혁신적인 K-철도기술을 선보였다.



[기계신문]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은 9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 철도차량·수송기술 박람회(InnoTrans 2022)’에 참가해 혁신적인 K-철도기술을 선보였다.


시속 1,200 km로 달리는 하이퍼튜브, 수소연료전지 하이브리드 수소열차, 열차와 열차가 직접 통신하는 열차자율주행 시스템 등 미래 철도기술을 비롯해 철도차량과 전차선로, 궤도시스템의 주요 기술 등 세계적 수준의 K-철도기술을 전시했다.


철도연은 세계 각국의 철도전문가들과 최근 철도 및 대중교통 기술의 트렌드와 선진 철도기술을 교류하고, K-철도기술의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을 타진했다.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국제 철도차량·수송기술 박람회(InnoTrans 2022)’에 참가해 혁신적인 K-철도기술을 선보였다.



InnoTrans는 세계 최대의 격년제 철도산업 박람회로 코로나 팬데믹으로 4년 만에 열렸다. 철도차량, 인프라 기술, 대중교통시스템 및 시설, 건설, 안전 등 철도교통 신기술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어 전 세계 철도전문가들의 정보교환과 비즈니스가 이루어진다. 올해 박람회에는 60개국, 3,000개 이상의 업체가 참여하고, 150개국 16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사전등록을 마쳤다.


한편,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독일, 영국 등 3개의 철도기관과 기술협력 협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협력을 확대했다. 지난 19일 독일 쾰른에서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TUV 라인란드와 ‘철도 시험인증 분야 기술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철도차량 및 구성품이 유럽 철도시장 진출을 위해 필요한 TSI 인증(유럽연합 국가 간 철도 노선 연계운행기술기준) 등 국제인증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협력을 약속했다.


21일에는 독일 베를린에서 독일연방철도청(EBA)과 ‘연구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철도시스템, 철도환경, 에너지, 디지털 철도 및 인공지능(AI) 등 연구 협력을 활성화하고, 격년마다 정기적인 기술교류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 한석윤 철도연 원장과 제럴드 호르스터 독일연방철도청(EBA) 청장



또한, 같은 날 영국철도표준안전위원회(RSSB)와 ‘철도안전분야 연구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철도안전관리 시스템, 사고조사 및 통계, 안전기술 적용사례 등을 공유하고, 데이터 기반 스마트 철도안전관리 분야 등 연구개발 협력, 세미나, 기술인력 교류 등 다양한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유럽연합의 철도연구개발기구(Europe’s Rail) 카를로 보르기니(Carlo Borghini) 대표, 국제철도연맹(UIC) 프랑수아 다벤느(Francois Davenne) 사무총장 등과 만나 기술교류, 국제공동연구 추진 등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혁신적인 명품 K-철도기술을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기회였다”며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가 만족하는 철도교통 기술개발과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더욱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